상단여백
뉴스1제주 기획특집
[고치 Green 제주]③청정 바다 악취 풀풀 '해조라떼'로 몸살[편집자주]세계의 보물섬 청정 제주가 쓰레기로 시름하고 있다. 아름다운 오름 대신 쓰레기산이 쌓이고, 해안가는 플라스틱컵이 점령했다. 뉴스1 제주본부는 올해 연중 기획으로 제주의 제1가치인 '환경'을 택했다. 다양한 환경 이슈를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전달하고 그 안에서 자연을 지키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소개한다. [고치 Green 제주]는 '같이'를 뜻하는 제주어인 '고치'에 '가치'라는 중의적인 임의를 담아 녹색 제주로 가...
[고치 Green 제주]②"재활용 넘어 새활용"…쓰레기의 '무한 변신'[편집자주]세계의 보물섬 청정 제주가 쓰레기로 시름하고 있다. 아름다운 오름 대신 쓰레기산이 쌓이고, 해안가는 플라스틱컵이 점령했다. 뉴스1 제주본부는 올해 연중 기획으로 제주의 제1가치인 '환경'을 택했다. 다양한 환경 이슈를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전달하고 그 안에서 자연을 지키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소개한다. [고치 Green 제주]는 '같이'를 뜻하는 제주어인 '고치'에 '가치'라는 중의적인 임의를 담아 녹색 제주로 가...
[고치 Green 제주]① 바닷속까지 '쓰레기성'…다이버들이 나섰다[편집자주]세계의 보물섬 청정 제주가 쓰레기로 시름하고 있다. 아름다운 오름 대신 쓰레기산이 쌓이고, 해안가는 플라스틱컵이 점령했다. 뉴스1 제주본부는 올해 연중 기획으로 제주의 제1가치인 '환경'을 택했다. 다양한 환경 이슈를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전달하고 그 안에서 자연을 지키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소개한다. [고치 Green 제주]는 '같이'를 뜻하는 제주어인 '고치'에 '가치'라는 중의적인 임의를 담아 녹색 제주로 가...
제주 제2공항, 3년만에 다시 가동…'갈등해소 뒷전' 반발 불보듯[편집자주] 2018년이 지고 기해년 2019년이 밝았지만 제주는 영리병원, 제2공항, 행정체제개편 등 여러 현안들로 뜨겁게 달궈질 전망이다. 현안 하나하나가 제주의 미래를 결정짓는 주요 이슈지만 찬반 의견이 워낙 선명해 최상의 결론에 도달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뉴스1제주본부가 새해 주요 이슈들을 3차례에 걸쳐 진단했다. 매서운 찬바람이 부는 제주도청 건너편 길에 허름한 흰색 천막이 설치돼 있다.지난달 19일부터 이달 4일까지 17일째 이어지고 있는 성산읍 주민 김경배씨(5...
'제주 행정시장 직선제' 10년째 논의만…도민 70% 찬성에도 왜?[편집자주] 2018년이 지고 기해년 2019년이 밝았지만 제주는 영리병원, 제2공항, 행정체제개편 등 여러 현안들로 뜨겁게 달궈질 전망이다. 현안 하나하나가 제주의 미래를 결정짓는 주요 이슈지만 찬반 의견이 워낙 선명해 최상의 결론에 도달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뉴스1제주본부가 새해 주요 이슈들을 3차례에 걸쳐 진단했다."사안의 중요성을 고려해 심사를 보류하겠습니다."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지난해 마지막 회기였던 제367회 임시회에서 제주도가 제출한 '제주특별자치...
제주서 열린 영리병원 시대…원희룡은 왜 독배를 마셨나[편집자주] 2018년이 지고 기해년 2019년이 밝았지만 제주는 영리병원, 제2공항, 행정체제개편 등 여러 현안들로 뜨겁게 달궈질 전망이다. 현안 하나하나가 제주의 미래를 결정짓는 주요 이슈지만 찬반 의견이 워낙 선명해 최상의 결론에 도달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뉴스1제주본부가 새해 주요 이슈들을 3차례에 걸쳐 진단했다. "고민에 고민을 거듭한 끝에 욕을 먹더라도 그에 따른 독배를 도지사가 마시는 게 옳다고 생각해 불가피하게 조건부 허가를 선택했다"원희룡 제주지사의 2019...
"커버곡에 자작곡도…밴드활동으로 진로·취미 찾아요"'바람아 나를 저멀리 데려다줘 라라라 라라라…'제주대학교사범대학부설고등학교 밴드 동아리 파적(破寂·고요함을 깨뜨리다)의 자작곡 '별 속에서'의 한 구절이다.파적은 2011년 창단돼 올해 8년차를 맞은 학교 대표 동아리로, 현재 1학년 7명, 2학년 6명 등 총 13명이 보컬, 기타, 베이스, 드럼, 건반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활동은 주로 학년별로 이뤄진다. 1학년 학생들은 '임팩트(Impact)', 2학년 학생들은 '...
"극본·연기·연출까지…단편영화로 제주4·3 알릴래요"제주 대정고등학교 2학년 학생 11명으로 구성된 '4·3을 기억해'는 올해 제주4·3 70주년을 맞아 지난 1월 창단된 자율동아리다.자율동아리는 학교 차원에서 조직된 뒤 창의적 체험활동 시간에 운영되는 정규동아리와 달리 관심사가 비슷한 학생들이 모여 자율적으로 운영하는 동아리를 말한다.'4·3을 기억해'는 지난 1월 광주 5·18민주화운동기록관과 거제도 포로수용소, 부산 근대역사관 등으로 다크 투어리즘(Dark Tourism) 기행을 다녀온 1학년 학...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