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뉴스1제주 기획특집
[제주 신재생에너지의 덫]㊦ 태양광발전으로 마라도 45배 파헤쳐질 위기[편집자주]2030년까지 제주도내 전력사용량의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 중인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정책이 최근 난관에 봉착했다. 도내에서 생산되는 전력이 남아도는 데다 잉여 전력을 처리하지 못해 멀쩡한 발전시설을 멈춰 세우는 일이 다반사로 벌어지고 있다. 그런데도 태양광과 풍력 등 발전설비를 세우려는 프로젝트가 줄줄이 이어지면서 해양생태계 파괴와 자연경관 훼손 등에 대한 논란도 불거진 상태다. 뉴스1이 덫에 빠진 제주도 신재생에너...
[제주 신재생에너지의 덫]㊥ "지금도 넘치는데"…두 배 더 짓겠다?[편집자주]2030년까지 제주도내 전력사용량의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 중인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정책이 최근 난관에 봉착했다. 도내에서 생산되는 전력이 남아도는 데다 잉여 전력을 처리하지 못해 멀쩡한 발전시설을 멈춰 세우는 일이 다반사로 벌어지고 있다. 그런데도 태양광과 풍력 등 발전설비를 세우려는 프로젝트가 줄줄이 이어지면서 해양생태계 파괴와 자연경관 훼손 등에 대한 논란도 불거진 상태다. 뉴스1이 덫에 빠진 제주도 신재생에너...
[제주 신재생에너지의 덫]㊤ 남아도는 전력…풍력발전 툭하면 멈췄다[편집자주]2030년까지 제주도내 전력사용량의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 중인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정책이 최근 난관에 봉착했다. 도내에서 생산되는 전력이 남아도는 데다 잉여 전력을 처리하지 못해 멀쩡한 발전시설을 멈춰 세우는 일이 다반사로 벌어지고 있다. 그런데도 태양광과 풍력 등 발전설비를 세우려는 프로젝트가 줄줄이 이어지면서 해양생태계 파괴와 자연경관 훼손 등에 대한 논란도 불거진 상태다. 뉴스1이 덫에 빠진 제주도 신재생에너...
[고치 Green 제주]⑥"테이크아웃 500원 추가요금"…일회용품 없는 카페[편집자주]세계의 보물섬 청정 제주가 쓰레기로 시름하고 있다. 아름다운 오름 대신 쓰레기산이 쌓이고, 해안가는 플라스틱컵이 점령했다. <뉴스1 제주본부>는 올해 연중 기획 주제로 제주의 제1가치인 '환경'을 택했다. 다양한 환경 이슈를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전달하고 그 안에서 자연을 지키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소개한다. '고치 Green 제주'는 '같이'를 뜻하는 제주어인 '고치'에 '가치'라는 중의적인 의미를...
[고치 Green 제주]⑤마트 상자 제공 중단 3년…"비닐 사용 급증"[편집자주]세계의 보물섬 청정 제주가 쓰레기로 시름하고 있다. 아름다운 오름 대신 쓰레기산이 쌓이고, 해안가는 플라스틱컵이 점령했다. 뉴스1 제주본부는 올해 연중 기획으로 제주의 제1가치인 '환경'을 택했다. 다양한 환경 이슈를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전달하고 그 안에서 자연을 지키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소개한다. [고치 Green 제주]는 '같이'를 뜻하는 제주어인 '고치'에 '가치'라는 중의적인 의미를 담아 녹색 제주로 가...
[제주 외자유치 현주소]③"중단 또 중단"…중국자본 편중이 나은 재앙[편집자주]2011년 제주 외자유치 1호 사업으로 선정된 예래휴양형주거단지가 천문학적인 금액의 국제소송에 휘말릴 위기에 처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거액의 투자유치로 들떴던 대규모 사업들이 잇따라 자금난에 허덕이거나 난개발 논란 속에 주춤하고 있다. 제주에 황금알을 가져다 줄 것 같던 외자유치사업들이 어쩌다 이지경에 이르게 됐을까. 뉴스1 제주본부는 3차례에 걸쳐 주요 외자유치사업들을 진단하고 앞으로의 방향을 모색해본다. "말레이시아 버자야 제주리조트, 예래휴양형주거단지 총 124...
[제주 외자유치 현주소]②20년간 첫 삽도 못 뜬 '오라의 저주'[편집자주]2011년 제주 외자유치 1호 사업으로 선정된 예래휴양형주거단지가 천문학적인 금액의 국제소송에 휘말릴 위기에 처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거액의 투자유치로 들떴던 대규모 사업들이 잇따라 자금난에 허덕이거나 난개발 논란 속에 주춤하고 있다. 제주에 황금알을 가져다 줄 것 같던 외자유치사업들이 어쩌다 이지경에 이르게 됐을까. 뉴스1 제주본부는 3차례에 걸쳐 주요 외자유치사업들을 진단하고 앞으로의 방향을 모색해본다. 제주시 오라동 오라관광단지는 현재 제주 외자유치 사업 가운데...
[제주 외자유치 현주소]①2조5천억짜리 외국자본 1호 사업의 몰락[편집자주]2011년 제주 외자유치 1호 사업으로 선정된 예래휴양형주거단지가 천문학적인 금액의 국제소송에 휘말릴 위기에 처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거액의 투자유치로 들떴던 대규모 사업들이 잇따라 자금난에 허덕이거나 난개발 논란 속에 주춤하고 있다. 제주에 황금알을 가져다 줄 것 같던 외자유치사업들이 어쩌다 이지경에 이르게 됐을까. 뉴스1 제주본부는 3차례에 걸쳐 주요 외자유치사업들을 진단하고 앞으로의 방향을 모색해본다. 지난 7일 낮 한여름 뙤약볕이 내리쬐는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