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4·3 69주년…"아픔 넘어 평화·인권시대로"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7.03.21 10:50
21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양윤경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공동대표, 이문교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홍성수 제주4·3실무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제69주년 4·3희생자 추념일에 즈음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제주도 제공) © News1

제69주년 4·3희생자 추념일을 앞두고 제주지역 주요 기관·단체장들이 제주4.3에 대한 범도민·범국민적 관심을 호소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양윤경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공동대표, 이문교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홍성수 제주4·3실무위원회 부위원장 등은 21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4·3에 대한 도민과 국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이들은 회견문을 통해 "4·3은 3만명이 넘는 희생자를 낳은 우리 현대사의 가장 큰 비극"이라며 "4·3을 이야기하는 것 마저 금기시 됐던 어두운 시대도 있었지만 이제 4·3은 어두웠던 터널을 지나 진실과 화해의 빛을 찾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도민과 4·3유족의 노력으로 4·3사건법 제정, 정부 차원의 진상보고서 채택, 대통령의 공식 사과, 국가추념일 지정 등 4·3 해결의 중요한 열매들을 맺을 수 있었다"며 "이를 통해 4·3은 과거사 해결과 국민통합을 위한 소중한 모범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4·3에 더욱 깊이 관심을 갖고 함께 기억해 달라. 그래야만 어두웠던 과거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디딤돌로 승화될 수 있다"면서 "제주 4·3이 아픔을 넘어 평화와 인권의 시대로 가기 위한 대장정에 함께 해 달라"고 호소했다.

정부와 국회에 대해서는 "4·3 희생자 배·보상 문제를 비롯해 4·3 수형인 명예회복, 4·3 행방불명인 유해발굴 등 남은 과제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해 달라"며 "특히 다음 세대들에게 4·3의 역사를 올곧게 교육하고, 4·3의 교훈과 가치를 계승하는 일에 함께 해 달라"고 촉구했다.

제69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은 행정자치부와 제주도 주최로 4월 3일 오전 10시 제주4·3평화공원 위령제단 및 추념광장에서 봉행될 예정이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