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제주공항 주변에 대규모 복합공간 '웰컴 시티' 추진광역복합환승센터 기반 주거·쇼핑·교통시설 조성
미흡한 주민 협의·유사 용역 중복 등 우려 제기도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7.09.05 14:38
  • 댓글 0
제주공항 주변 '웰컴시티' 사업대상지.© News1

제주국제공항 주변지역에 광역복합환승센터를 포함한 대규모 복합공간인 가칭 '웰컴 시티(Welcome City)'를 조성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제주도는 5일 도청 한라홀에서 '제주공항 주변지역 개발구상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도는 우선 2016년 7월 공항 주변이 광역복합환승센터 예정지로 지정된 데다, 공항과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을 잇는 도로가 2018년 말 준공 목표로 개설되고 있어 향후 공항 주변을 중심으로 무질서한 개발이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도는 공항과 광역복합환승센터를 핵심시설로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개발을 추진, 지역의 신성장 거점을 조성한다는 취지에서 이번 용역을 발주했다.

이날 보고 내용에 따르면 향후 공항 주변에 위치한 제성·신성·다호·명신·월성마을 일대 1.6㎢에는 주거·쇼핑·교통·문화시설을 아우르는 관문 도시가 조성될 예정이다. 브랜드 네임은 '웰컴 시티(Welcome City)'로 잠정 정해졌다.

세부적인 비즈니스 모델로는 최고급 주거·리조트 시설과 초고층 오피스 건물, 대형 쇼핑몰, 멀티숍, 디자이너 숍, K-뷰티 거리 등이 검토되고 있다.

도는 이 같은 웰컴 시티가 공항 주변에 위치해 다양한 기능·시설을 유치하는 데 유리하고, 공항소음을 역으로 활용한 고밀도 개발이 가능한 점, 도로 신설로 교통체증이 일부 해소될 수 있다는 점을 강점과 기회요인으로 꼽았다.

다만 렌터카·전세버스 차고지 등의 이전에 따른 보상 민원과 지가상승에 따른 토지보상비 증가, 주변 원도심 기능 저하 등은 약점과 위협요인으로 제시했다.
 

5일 제주도청 한라홀에서 '제주공항 주변지역 개발구상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가 열리고 있다.2017.9.5/뉴스1 © News1

이와 관련해 이날 착수보고회에서는 인접 마을 주민들과의 협의 강화, 성격이 유사한 용역 간 교차 확인, 환경보전·주민편의를 위한 소프트웨어적 접근 등의 주문이 쏟아졌다.

오태종 월성마을 회장은 "주민협의체를 구성한다고 해 놓고 이 자리에 달랑 마을 대표 5명만 불러다 앉혔다"며 "적어도 마을 마다 3명 이상은 주민협의체에 참여해야 하지 않겠느냐. 협의체 인원을 증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정근 제주대 건축학과 교수는 "제2공항, 광역복합환승센터, 제주시 원도심 재생 등 유사한 용역 간 크로스 체크에 최대한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며 "이번 용역에만 몰두할 경우 팀킬(Team Kill)이 되는 구상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동욱 제주대 토목공학과 교수는 "소프트웨어적인 접근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제주에 걸맞지 않은 기형화된 도시가 형성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와 관련해 하민철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도 "제주의 정서적인 부분을 소상히 알고 있는 전문가가 용역에 참여해야 할 것"이라며 "도시계획도로와 건축물 고도 설정 등에 있어 논란의 여지를 남겨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번 용역은 삼안에니지어링과 JPM엔지니어링이 도시공간구조·교통계획·공원녹지 조사를, 외부 전문기관이 사업성 분석을 실시해 주민협의체와 워킹그룹을 거쳐 총괄계획가인 송복섭 한밭대 교수가 총괄 검토하게 된다.

용역 결과는 오는 12월 중간보고회와 2018년 2월 주민설명회를 거쳐 내년 5월 최종 발표될 예정이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