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제주미래비전]3·끝. 고품격 스마트 휴양관광 천국 도약
  •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
  • 승인 2015.12.23 15:12
  • 댓글 0
제주시 구좌읍 김녕 성세기 해변을 걷고 있는 올레꾼들. © News1 이석형 기자
제주가 세계서 유일하게 30분 내로 관광지를 이동할 수 있고, 스마트폰으로 모든 맞춤형 관광정보를 얻을 수 있는 ‘고품격 스마트 휴양관광의 천국’으로의 도약을 꿈꾸고 있다.

도 전역 무료 와이파이 개방과 비콘 서비스 도입을 통해 빅데이터와 맞춤형 관광정보 제공을 받으면서 대중교통을 이용해 광역 고속 교통망으로 모든 관광지를 30분 이내 이동하면서 둘러볼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제주가 제주미래비전을 통해 제시한 고품격 스마트 휴양관광 인프라 구축 정책과 함께 이를 실현하기 위한 과제와 대책들을 짚어본다.

▲똑똑하고 편리한 관광 인프라 구축

제주도는 현재 제주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의 소비 지출이 1인 평균 2015달러에 불과하고, 재방문 비율이 7.5%에 그치고 있는 현실을 타파하기 위해 제주미래비전의 실현을 통해 오는 2030년까지 고급관광지로 발돋움을 추진하기로 했다.

제주미래비전에 제시된 주요 추진 정책을 보면 Δ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한 스마트관광 섬 기반 강화 Δ청정 에코투어리즘 활성화 Δ전천후 도시관광 콘텐츠 및 여건 조성 Δ휴양형 MICE(마이스)산업 육성 및 활성화 Δ‘힐링의 섬’ 웰니스투어리즘 활성화 Δ녹색·대중교통 중심 교통체계로 전면 개편 등이 있다.

스마트관광 섬 기반 강화 분야에는 제주도 전역 무료 와이파이(wifi) 개방하고, 해당 장소의 모든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 수 있는 비콘 서비스 도입 및 확대를 통해 맞춤형 관광정보가 제공되도록 관련 인프라가 조성된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를 활용해 맞춤형 관광상품 개발 및 심층 컨설팅, 비즈니스 모델 개발 등 활용할 수 있도록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 카카오 등 제각각 운영되는 웹 페이지 및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통합적인 플랫폼이 구축될 예정이다.

청정 에코투어리즘 활성화 분야에서는 제주형 농어촌 6차 산업화와 세계자연유산을 활용한 생태관광 육성, 에코힐링 체험을 위한 도보관광 인프라 정비 등이 추진된다.

‘굴뚝 없는 황금 산업’으로 불리는 휴양형 MICE산업 육성 및 활성화 분야에서는 최소 2만㎡ 이상의 전시공간 확충과 집적화가 추진되는 한편 도내 공공기관과의 협력을 통한 국제회의 및 컨벤션 유치와 함께 제주의 특색을 담은 소규모 회의시설 조성 등도 시행된다.

웰니스투어리즘 활성화 분야에서는 빅데이터 분석으로 관광객 선호와 수요 도출을 통한 유형별 타깃마케팅을 실시하고, 유형별 조합에 따라 각 모델의 핵심서비스와 도입 가능 시설을 결정해 조성하기로 했다.

이 같은 관광 활성화 방안과 더불어 제주미래비전에는 관광지 등 도 전역을 30분 이내로 이동할 수 있는 광역 고속 교통망을 도입하기로 했다.

광역 고속 교통망은 제주시 동지역과 서귀포시 동지역, 제주 서부권역(신화역사공원+영어교육도시)과 동부권역(제주 제2공항) 등 4대 핵심권역을 30분 이내로 연결하게 된다.

또 해안을 중심으로는 순환형으로 중저속급의 대중교통망과 소형궤도차량(PRT) 등 신교통수단이 도입돼 도 전역 어디든 대중교통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개념으로 교통체계가 정비될 계획이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와 관련, “ "제주공항을 시작으로 동문시장, 관광단지 등 제주도 전역 사람의 발길이 닿는 모든 곳에 무료 무선인터넷과 사물인터넷, 콘텐츠를 결합시켜 스마트 관광이 이뤄지도록 제주도와 정부, 제주창조혁신센터, 카카오 등이 함께 노력하고 있다”며 “이와 아울러 제주도의 4대 핵심권역 네 가지 발전 축을 통해 30분이면 어느 곳이든 갈 수 있는 광역교통망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주 4대 권역별 발전 구상안.© News1
▲과제와 대책

이처럼 제주관광의 일대 혁신과 질적 향상을 가져오기 위해 제시된 제주미래비전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해결해야 할 다양한 과제들이 있다는 지적이다.

도내 관광업계에서는 제주미래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보다 현실화된 세부 사업과 함께 이에 투입될 명확한 재원 투자계획 마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관광산업의 질적 향상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도내 관광업계의 참여가 필요한 만큼 업계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공론화 과정도 필요하다고 지적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여기에 제주 전 지역을 30분 이내 연결하는 광역 고속 교통망을 건설하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협조가 필요한 만큼 정부 설득 논리 개발도 요구되고 있다.

또 광역 고속 교통망과 마을 단위까지 신교통수단을 연결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사업비가 필요한 상황이어서 이에 대한 투자 재원 확보 방안 마련도 절실한 상황이라는 게 관련 업계의 설명이다.

김영진 제주도관광협회장은 “제주미래비전에서는 다양한 목표와 계획을 제시하고 있지만 너무 추상적인 부분이 많아서 관련 업계 현장에서 공감이나 체감할 수 있는 부분이 적은 상황”며 “보다 구체적인 정책 제시와 함께 이에 따른 세부적인 실천 계획이 조속히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이어 “제주관광의 미래비전이 담긴 만큼 무엇보다도 제주관광의 최일선에서 뛰고 있는 관련 업계의 제안과 건의 사항까지 반영할 수 있는 공론화의 장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정식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은 이와 관련, “제주의 4대 권역을 30분 내로 연결하는 교통망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계획 수립과 함께 예산 지원이 불가피한 데 이번 제주미래비전에는 이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마련돼 있지 않다”며 “명확한 재원 조달 방안이 제시되지 못할 경우 자칫 장밋빛 청사진으로 전락할 수 있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또 “마을 단위까지 연결하는 신교통수단의 경우도 막대한 사업비가 필요해서 전임 도정에서도 공약으로 내걸었다가 실현하지 못한 바가 있다”며 “더구나 마을로 연결하는 신교통수단이 들어설 경우 기존 도로나 대중교통과의 상충 등 다양한 문제들이 발생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이에 대한 세심한 대책 마련도 요구된다”고 피력했다.

이정민 전 제주도의회 정책자문위원은 “도로를 공급하면 이 공급이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기 때문에 계속 도로 공사만 해야 한다"며 "그런데 제주도는 온통 도로 공사만 하면서 환경생태도시로 간다는 것은 미사여구에 불과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  uni0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