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우도 렌터카 반입 금지 넉달 "살만해져" vs "못 살겠다"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7.12.01 10:49
  • 댓글 0
관광객들이 제주시 우도면 해안가에서 풍광을 즐기고 있다© News1

한때 교통지옥이라는 오명까지 썼던 섬속의 섬 제주시 우도면이 지난 8월 렌터카 반입이 금지된 지 넉달째를 맞았다.

지난 11월22일 오전 우도면은 비수기에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제법 많은 관광객들이 눈에 띄었다.

꼬리를 문 렌터카 행렬이 사라지면서 항구에서 선박에 차를 싣고 내리는 시간이 대폭 줄어 렌터카 반입 금지를 가장 먼저 실감할 수 있었다.

우도면 좁은 도로는 예전과는 비교할수 없을 정도로 한산해졌다.

터벅터벅 한가롭게 우도 해안도로를 걸으며 풍경을 즐기는 걷기족도 보였다.

언제부터인가 우도 관광의 상징처럼 자리잡은 전기 자전거와 삼륜차를 탄 관광객들은 여전했지만 텅빈 주차장은 렌터카 반입이 금지된 현 상황을 잘 보여주고 있었다.

제주도는 지난 8월1일부터 우도면에 렌터카와 전세버스 등 외부차량 반입을 금지했다. 제주도민 소유 차량은 운행할 수 있고 1~3급 장애인, 65세 이상 노인, 임산부가 탄 렌터카는 반입할 수 있다.

우도 관광객은 2014년 150만명, 2015년 200만명, 2016년 223만명으로 급증했다.

우도에 진입하는 차량대수는 2014년 13만8097대에서 2015년 20만400대, 2016년 19만8375대 등이다.

작은 섬에 사람과 차량이 몰리면서 교통체증과 주차난이 날이 갈수록 심각해져 "우도의 풍광을 보러갔다가 차 구경만 하고왔다"는 하소연이 나올 정도였다.

렌터카 등 하루 평균 770대의 차들이 우도를 오가고 여기에 삼륜차까지 엉키면서 제주시 전체 면적의 0.6%에 불과한 작은 섬 우도(6.18㎢)는 '교통지옥'을 방불케 했다.
 

헬기에서 바라본 제주 우도. (뉴스1DB)© News1

여기에 교통사고 위험까지 더해지면서 제주도가 렌터카 금지를 특단의 조치를 내린 것이다.

우도 주민들의 반응은 분분했다.

우도 토박이라는 정모씨(54)는 "관광객과 무관하게 우도 생계에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1차산업에 종사하는 주민들은 오히려 차도 줄고 사람도 줄면서 살 만해졌다고 반기는 반응도 있다"고 전했다.

반면 관광객을 주로 상대하는 상인들의 반발은 거세다.

삼륜차 대여업체 관계자는 "렌터카 반입이 금지되면 삼륜차나 자전거를 빌리려는 사람이 많아질 것 같지만 전반적으로 관광객이 줄면서 오히려 이용객이 줄어들었다"고 토로했다.

고봉준 우도지킴이상인회장은 "렌터카 반입 금지는 상인들에게는 생계가 걸린 문제"라며 "매출이 다소 줄어든 수준이 아니라 지난해에 비하면 반토막 났다"고 말했다.

렌터카 반입이 금지된 뒤 우도 방문객은 8월18만4002명, 9월 14만1289명, 10월 12만3111명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2016년 8월 21만9710명, 9월 14만8005명, 10월 14만3224명으로 줄었다.

다만 우도 관광객 가운데 적지않은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인들이 사드 여파 이후 감소한 점을 감안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우도면 관계자는 "섬속의 섬 우도의 본 모습을 되찾는 동시에 주민과 상인들이 상생할 수 있는 해법을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도면 상인 5명은 제주도가 렌터카 반입을 금지한 지난 8월 법원에 '우도 내 일부 자동차 운행 및 통행제한 명령 집행정지 가처분'을 신청했지만 기각됐고 현재 본소송은 진행 중이다.

가처분을 기각한 재판부는 "우도면 일부 자동차 운행과 통행제한 명령이 상인들이 사업을 계속할 수 없거나 중대한 경영 위기를 맞게 된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또 "우도 주민들 가운데 외부차량으로 상당한 불편을 겪어온 점 등으로 볼 때 제주도의 명령이 공공복리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는 없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