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예술로 읽는 제주4·3 70년…'문화예술대전' 열린다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8.03.13 16:11
  • 댓글 0
'2018 4·3 70주년 기념 문화예술대전' 포스터.© News1
70년에 걸친 제주4·3의 역사를 다양한 문화예술 언어로 공유하는 장(場)이 펼치진다.

사단법인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와 사단법인 제주민예총은 31일부터 4월3일까지 제주도문예회관 일대에서 '2018 4·3 70주년 기념 문화예술대전 : 기억투쟁 70년을 고함'을 연다

이번 행사는 크게 Δ제25회 4·3문화예술축전 Δ4·3 전야제 '기억 속에 피는 평화의 꽃' Δ청소년 4·3 문화예술한마당 '우리의 4·3은 푸르다' Δ뮤직토크콘서트 '4·3 칠십년의 기억' Δ'4·3 70년의 기억, 예술로 고함' 다섯 가지 행사로 나뉜다.

제25회 4·3문화예술축전에서는 4·3을 주제로 한 다양한 장르의 복합예술 체험을 할 수 있는 4·3문화예술마당(31일~4월3일)과 전문 예술인들의 4·3 창작 작품을 엿볼 수 있는 4·3평화예술난장(31일~4월1일)이 마련된다.

난장에는 제주 예술인들을 비롯해 재일동포인 가수 박보와 청주의 국악관현악단 더불어 숲, 부산의 아이씨밴드가 참여한다.

4월1일 오후 5시에 마무리되는 난장에 이어서는 4·3의 도화선이 됐던 3·1절 기념식을 재현한 4·3역사거리굿 <해방>과 4·3의 과거와 현재를 잇는 4·3역사집체극 <한라>가 펼쳐질 예정이다.

4·3희생자추념일 하루 전인 2일 오후 6시에는 4·3 70주년 기념 전야제가 열린다.

전야제에서는 4·3과 대만 2·28, 일본 오키나와 전투 유족들이 동아시아 평화선언문을, 소설 '순이삼촌'으로 4·3을 널리 알린 소설가 현기영이 70주년 평화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LED 등불을 활용한 도민 참여 세레모니도 펼쳐진다.

지난해 제주시 관덕정 일대에서 열렸던 제24회 4·3문화예술축전.(사단법인 제주민예총 제공)© News1
제주도교육청이 '체험학습의 날'로 지정한 4월3일 오후에는 4·3을 직·간접적으로 경험하지 못한 청소년들을 위한 행사가 마련된다.

제주시청 일대에서는 중·고등학생들의 플래시몹 퍼포먼스와 거리행진(시청~문예회관), 제주문예회관에서는 비보이·밴드·통기타·관현악·댄스 공연과 '4·3 골든벨을 울려라' 등의 행사가 진행된다.

이날 오후 5시30분 제주문예회관 대극장에서는 오상진이 진행하는 뮤직토크콘서트 '4·3 칠십년의 기억'도 열린다.

토크패널에는 김종민 전 국무총리 소속 4·3위원회 전문위원과 가수 최상돈, 정신지 인터뷰 작가, 공연에는 가수 안치환과 최상돈, 장재인과 연주팀 아트만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4·3 70년의 기억, 예술로 고함'을 주제로 한 마당극 '사월굿 헛묘(31일 오후 7시)'과 소리굿 '한아름 들꽃으로 살아(31일·4월1일 오후 3시)', 연극 '4통 3반 복층사건(4월2~3일 오후 3시)', '기억투쟁 70년 4·3 기록사진전(30일~4월30일)', '예술로 들춰낸 4·3의 기억전(31일~4월12일)', '4·3 그들의 기억전(4월13일~30일)' 등 다양한 공연·전시프로그램도 마련된다.

강정효 사단법인 제주민예총 이사장은 "4·3 7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현대사의 최대 비극인 4·3의 발발 원인과 상처, 아픔을 다양한 문화예술의 언어로 알려내고, 전 국민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