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들, 원희룡 맹공격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8.03.13 16:32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김우남 예비후보(왼쪽), 문대림 예비후보© News1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원희룡 제주지사를 향한 여당 도지사 예비후보들의 견제와 비판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우남 예비후보는 13일 오전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쓰레기 요일별 배출제 관련 기자회견에서 최근 고경실 제주시장이 자신의 공약을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한 것은 선거개입이라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고 시장의 기자회견은 명백한 정치적 행위이자 선거개입"이라며 선관위의 조사를 촉구했다.

고 시장은 김 예비후보가 요일별 배출제 전면 폐지를 공약한 다음날인 지난 9일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배출제는 앞으로 지속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고 시장 단독으로 발표할 성격이 아니라며 원 지사가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김 예비후보는 또 제주도가 최근 공교육 활성화 방안 간담회라는 명목으로 초등학교에 공문을 보내 교장과 학교운영위원장, 학부모 등의 참여를 요청했다며 관권선거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 당 문대림 예비후보는 원희룡 지사 팬클럽 '프렌즈원'을 문제 삼았다.

문 예비후보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프렌즈원의 정치개입이 도를 넘었다"며 "모 인사와의 연대설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해 문 예비후보를 노골적으로 깎아내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개인정보 제공 동의나 사실 확인도 하지 않고 카더라 통신을 진실인 냥 온라인상에 살포하고 있다"며 원 지사의 해명을 요구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