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장 없고 선원도 바꿔치기…불법조업 선주·선장 입건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8.04.13 17:35
  • 댓글 0
12일 오전 11시20분쯤 해경이 유자망어선 A호(45톤·충남 보령 선적)에서 추락해 동료들에 의해 구조된 A호 선원 꿩모씨(32·베트남)를 이송하고 있다. 현재 A호 선주 이모씨(71·충남 보령)와 선장 김모씨(52·충북 충주)는 승선원 변경 신고를 하지 않은 채 기관장 없이 조업에 나선 혐의를 받고 있다.(제주해양경찰서 제공)© News1
제주해양경찰서는 승선원 변경 신고를 하지 않은 채 기관장 없이 조업에 나선 혐의(선박지원법 등 위반)로 유자망어선 A호(45톤·충남 보령 선적) 선주 이모씨(71·충남 보령)와 선장 김모씨(52·충북 충주)를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해경은 전날 오전 추자도 남동쪽 약 16.6㎞ 해상에서 조업 중 물에 빠졌다가 자체 구조된 A호 선원 꿩모씨(32·베트남)를 인계받는 과정에서 A호의 승선원 수가 출항 시 신고된 승선원과 다른 점을 파악하고 정밀검색을 실시했다.

정밀검색 결과 A호에는 기관장이 탑승하지 않고 있었을 뿐 아니라 출항 시 신고된 승선원 7명 보다 2명 많은 9명이 타고 있었다. 특히 이 중 3명은 명단을 바꿔치기 해 A호에 탑승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경은 A호 선주 이씨와 선장 김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