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뉴스
[카드뉴스]증언하라 80년대..낙서와 시에 담긴 청춘의 기록
  •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방은영 디자
  • 승인 2016.02.02 16:41
  • 댓글 0
PREV
NEXT
  • 17
  • 17
  • 17
  • 17
  • 17
  • 17
  • 17
  • 17
  • 17
  • 17
  • 17
  • 17
  • 17
  • 17
  • 17
  • 17
  • 17
© News1
1988년 출간되어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한 시집이 최근 복각판으로 나왔습니다. 제목은 '슬픈 우리 젊은 날 1,2,3'(스타북스). 1980년대 대학가 동아리 방, 카페, 술집, 심지어는 화장실에 적혀있던 익명 시들과 낙서를 모은 책입니다. 최루탄 냄새 진동하던 그 시절, 청춘들은 무엇을 고민하고 느끼고 있었을까요. 이 책 속 재미있고 찡한 글들 몇 편을 모아봤습니다.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뉴스1 카드뉴스 전체보기뉴스1 페이스북 바로가기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방은영 디자  ungaungae@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방은영 디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