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도의회, 시장 추천 도 제안 불수용…"제도화 먼저"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8.07.11 14:32
  • 댓글 0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제주도의회 제공)© News1
제주도의회가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행정시장(제주시장·서귀포시장) 추천 제안에 대해 불수용 입장을 밝혔다.

김태석 도의회 의장은 11일 제36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개회사를 통해 "상당히 고맙지만 부담스러운 상황"이라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 의장은 "행정시장 추천을 위한 선례도 없고, 제도가 미비할 뿐 아니라 특정인을 공식적으로 추천하기가 어렵다"며 "제도적 장치가 마련될 때까지는 수용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항상 문제로 지적돼 온 선거공신 임용과 회전문 인사는 지양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원 지사가 최근 도의원들의 선거공약을 100% 챙기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말 보다 공정성과 책임성을 명확히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권한과 책임에 대한 구체적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협치의 제도화를 거듭 요구했다.

그는 최근 발표된 도 조직개편안에 대해 "협치의 제도화에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면서도 "언론보도를 보면 협치 제도화 의지가 있는지는 염려스럽다"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조직개편에 앞서 행정고시 변경을 하지 않은 절차적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데다 옥상옥(屋上屋) 부서 설치 논란과 인구 밀집 읍·면·동 지역에 대한 대동제(책임읍면동제) 성격의 논의가 이뤄지지 못한 점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도는 도의회와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관련 조례 제정을 통해 도의회 차원의 인사·조직권 운용 등 협치의 진정성과 실천 방안을 논의해 달라"고 강조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