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서 숨진 3살 여아' 엄마 추정 시신 발견
  • (제주=뉴스1) 안서연 기자
  • 승인 2018.11.07 19:36
  • 댓글 0
경찰이 6일 오후 제주시 용담동 갯바위에서 장모양(3·경기)의 엄마 장모씨(33·경기)를 찾기 위해 수색을 하고 있다. 장양은 지난 4일 애월읍 신엄리 해안 갯바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하지만 장씨는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2018.11.6/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7일 제주시 건입동 제주항 동부두 방파제 밑에서 '숨진 3살 여아'의 엄마 장모씨(33·경기)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39분쯤 이곳을 지나던 행인이 변사체를 목격해 해경에 신고했다.

이 변사체는 긴머리에 곤색 꽃무늬 점퍼와 검정색 레깅스를 입고 있어 실종된 장씨가 입고 있던 옷과 일치했다.

해경은 시신을 인양해 제주시내 병원에 안치하고, 장씨가 맞는 지 여부를 파악한 뒤 정확한 사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장씨는 지난 2일 새벽 제주시 용담동 해안가에서 바다로 내려간 뒤 행적이 확인되지 않았으며, 장씨와 함께 있던 딸 장양(3)은 지난 4일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해안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제주=뉴스1) 안서연 기자  asy0104@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안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