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모 공부방 교사들 "갑질 피해"VS회사측 "사실 아니다"
  •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승인 2018.11.08 17:08
  • 댓글 0
제주 모 공부방 정상화를 위한 교사 모임과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8일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부방 임원들이 교사에게 폭언과 강매 등의 갑질을 했다고 주장했다.© News1
유명 출판사가 운영하는 제주 모 공부방 회사 임원들이 교사들에게 회원 모집을 요구하며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제주 모 공부방 정상화를 위한 교사 모임과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8일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우리는 공부방 교사이지 영업기계가 아니다"라며 임원들이 연차에 따라 500만~1000만원 이상의 매출액을 할당해 의무적으로 채우도록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일부 교사는 할당량을 채우려 빚까지 졌다고 했다.

A교사는 "가짜 회원 등록으로 교재비와 지도비를 대납해왔고 결국 월급을 넘어 마이너스가 돼 대출과 사채 등 회비 대납에 필요한 돈을 빌렸고 연체로 월급이 압류됐다"고 토로했다.

회비 문제와 관련해 폭언과 고함에 시달리다던 A교사는 결국 공부방을 그만뒀다고 전했다.

교사들은 또 결근하면 1만원, 지각은 3000원의 벌금을 내야했고 20만원 상당의 물품을 강매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회사측은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했다.

해당 공부방 관계자는 "회사 이익을 위해 교사들에게 학생 모집 등을 안내한 적은 있지만 매출을 강요하거나 막말을 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편파적이고 허무맹랑한 얘기들"이며 "이날 회견한 교사들 중에는 회사와 법적인 문제가 걸려있는 등 감정이 안 좋고 회원을 빼돌린 경우도 있다"고 주장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