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도의회 4차 산업혁명 펀드 제동에 스타트업계 '발끈'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03.20 13:21
  • 댓글 0
15일 제주도의회에서 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의 제370회 임시회 제1차 회의 특별업무보고가 진행되고 있다.(제주도의회 제공)© 뉴스1
제주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업계가 최근 2000억원 규모의 제주 4차 산업혁명 펀드 조성 계획에 제동을 건 제주도의회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반발하고 있다.

도내 120개 스타트업으로 구성된 사단법인 제주스타트업협회는 전날(19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에 항의성 공문을 보낸 상태다.

소속 의원 6명 중 4명이 민주당인 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가 15일 제370회 도의회 임시회 제1차 회의에서 도의 '제주개발공사 제주 4차 산업혁명 전략펀드 출자 동의안'을 본회의에 부의하지 않기로 사실상 부결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이 동의안은 2000억원 규모의 제주 4차 산업혁명 펀드 조성 계획에 따라 제주개발공사가 '제주 4차 산업혁명 전략펀드 조합'에 올해 5억원, 2020년 5억원 등 총 10억원을 출자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해당 조합이 운영하는 펀드는 창업·벤처 전문 사모펀드(PEF·Private Equity Fund)인 '인라이트 5호 오픈 이노베이션 펀드'다. 투자자로부터 모은 자금을 주식·채권 등으로 운용하는 방식이다. 운용사는 인라이트벤처스 유한회사다.

투자대상은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 도내 중소·벤처기업으로, 투자분야는 물류·유통, 바이오·에너지, ICT서비스·제조, 설비·장비, 콘텐츠·화장품 등이다.

당초 도는 KDB산업은행 출자금 100억원과 제주개발공사·제주테크노파크 출자금 등 지역 재원으로 최대 350억원의 펀드가 결성되면 펀드 운용기간인 약 8년 뒤 원금 회수 뿐 아니라 약 30%의 수익금 배당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도의회 환경도시위는 불확실성을 이유로 제동을 걸었다.

사업의 필요성을 비롯해 도가 100% 출자한 제주개발공사가 출자해야 하는 당위성이 부족한 데다 펀드 조성 이후 투자금 손실에 대한 위험성도 크다는 판단이다.

도의회 환경도시위 측은 "동의안에 대해 고심한 결과 여러 불안감이 해소되지 않는 상황에서 도민의 기업인 제주개발공사가 펀드에 출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것이 위원회의 의견"이라고 밝혔다.

이에 제주스타트업협회는 민주당 제주도당에 보낸 항의성 공문 뿐 아니라 별도 보도자료를 통해 유감 입장을 공식 표명했다.

협회는 이번 도의회 환경도시위의 결정에 대해 "제주 스타트업의 꿈과 비전 실현에 꼭 필요했던 2차 펀드 조성의 싹을 자르는 것으로, 결국 제주 스스로가 제주의 미래 성장동력를 없애버린 격"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협회는 이어 "도는 지난해 하반기 150억원 규모의 1차 펀드를 조성, 제주테크노파크를 통해 5억원을 출자해 정부와 기업들로부터 무려 145억원의 자금을 끌어냈다"며 "이는 현재 제주 미래 첨단산업 재편을 위한 스타트업 투자와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로 쓰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스타트업들은 사업 초기 단계까지만 지원되는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이나 소액의 보조금 지원으로는 글로벌 시장 진출에 부족함이 많고, 부담이 큰 기존 금융권을 활용하기에도 어려움이 크다"며 도의회에 거듭 재고를 요청했다.

22일 열리는 제370회 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김태석 도의회 의장이 해당 안건을 직권 상정하지 않을 경우 최종 부결된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