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도, 박데이터 활용 ‘제주형’ 일자리 통계 개발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19.04.14 11:29
  • 댓글 0
제주도청 전경.(제주도 제공)© News1
제주특별자치도는 사회보험료, 과세자료 등 총 18종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공표수준을 읍면동 단위까지 세분화한 노동력 등록통계, 사업체(생멸) 등록통계, 일자리 등록통계를 개발한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일자리 관련 통계의 공표수준을 읍면동 단위까지 세분화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호남지방통계청과 협업을 통해 제주일자리정책 기반통계 3종을 개발한다고 14일 밝혔다.

현재 일자리 지원에 필요한 지역별 고용조사,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조사, 전국사업체조사 등이 있지만 공표수준이 도 또는 시 단위다.

이 때문에 제주지역 일자리 정책 수립에 필요한 세부통계가 부족하다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사회보험료, 과세자료 등 총 18종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공표수준을 읍면동 단위까지 세분화한 노동력 등록통계, 사업체(생멸) 등록통계, 일자리 등록통계를 개발한다.

노동력 등록통계는 노동 공급, 고용 구조·인력자원 활용 정도, 고용정책의 입안 및 평가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는데 활용한다.

사업체(생멸) 등록통계는 사업체의 신생, 소멸, 생존율 등을 파악해 지역사업체의 효율적인 기술, 재정 및 창업지원을 위한 근거자료로 쓴다.

일자리 등록통계는 일자리·사업체(기업체)의 정보 및 종사자와 사업체를 연계한 통계를 제공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일 호남지방통계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오는 12월까지 3종의 통계 개발결과를 공표할 방침이다.

양석하 제주특별자치도 일자리과장은 “읍면동 단위의 3종의 일자리 통계를 개발해 일자리정책을 과학적으로 수립하고, 맞춤형 사업들을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최신기사
[뉴스]
오늘의 날씨(21일, 제주)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