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희룡 지사 "여야, 한일 갈등에 초당적 자세 보여야"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08.15 14:34
  • 댓글 0
15일 제주학생문화원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경축사를 하고 있다.(제주도 제공)2019.8.15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74주년 광복절인 15일 여야에 한일 갈등에 대한 초당적인 자세를 촉구했다.

원 지사는 이날 제주학생문화원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통해 과거사를 빌미로 한 일본의 잇단 경제보복을 언급하며 이 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일본의 일방적 수출규제 조치는 세계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동북아 질서유지의 중요한 축인 한일 양국의 갈등을 초래함에 따라 동북아 평화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하지 않다"고 운을 뗐다.

그는 "과거사로 인한 한·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일본은 진심어린 사죄와 반성을 해야 하고, 우리 정부는 새로운 양국 관계 구축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다각적으로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를 위해 여야 정치권은 초당적인 자세로 국가 이익과 민생 경제를 위해 대화와 협력의 테이블에 마주 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일본의 경제보복에서 제주 역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자유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위해 사사로운 이해관계, 정치적인 파벌, 이념적인 진영을 넘어서서 평화로운 제주의 더 큰 번영을 위해 하나가 되자"고 당부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