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희범 제주시장 "회천매립장 쓰레기 반입 막지 말아달라" 호소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19.08.16 11:21
  • 댓글 0
고희범 제주시장이 16일 오전 제주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봉개동 주민들에게 회천매립장 쓰레기 반입을 막지 말아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2019.8.16 © 뉴스1/강승남 기자
고희범 제주시장이 16일 봉개동쓰레기매립장대책위원회와 봉개동 주민에게 회천매립장 쓰레기 반입거부 철회를 간곡하게 요청했다.

고희범 시장은 이날 오전 제주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악취의 발생과 외부확산 차단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고 밝혔다.

고 시장은 "회천매립장내 악취 유발 시설물 전체에 대한 악취제어 안개분무 시스템을 이미 발주했고, 음식물 전 처리시설의 탈취 설비 보완대책으로 약액시설 추가설치를 위한 설계도 발주했다"며 "매립장의 악취발생을 차단하기 위한 전체 가림막 설치공사는 다음 주 완료된다"고 설명했다.

또 "음식물류 폐기물 1공장의 노후탈취 시설 교체, 탈취 포집설비 및 탈취탑 분사구 방향 조정공사를 이달 중 설계 발주하는 한편 악취발생 원천 차단을 위해 생물학적·화학적·기계적 방식을 총동원하겠다"며 "26일부터 11월30일까지 진행하는 악취배출시설 현황조사 대상에 봉개동 처리시설을 포함하고, 조사결과에 따라 필요하다면 악취관리지역 지정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고 시장은 "그동안 쓰레기 처리시설 때문에 고통을 겪어온 봉개동 주민들에게 먼저 고마움과 미안함을 전하고, 현재의 시설이 악취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어서 불만이나 걱정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며 "인구 50만명이 넘는 제주시가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는데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양해해 주고 (회천매립장) 쓰레기 반입을 막지 말아 줄 것으로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사용기한 연장 협약 당시 조건이었던 압축폐기물 처리 문제도 올해 12월까지 현재 쌓여있는 6만2000톤 중 2만톤을 처리하기로 했다. 또 폐목재 1만3000톤은 11월까지 처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제주도와 제주시,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는 지난해 8월17일 회천매립장과 음식물류폐기물처리시설 등의 사용기한 연장 협약을 체결했다. © 뉴스1
제주도와 제주시 봉개동·회천동 주민으로 구성된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는 지난해 8월17일 회천매립장 사용기한을 올해 10월말까지, 회천매립장 내 음식물·재활용품 처리시설 사용기한을 2021년 10월31일까지 연장하는 내용의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 연장협약'을 체결했다.

제주도는 회천매립장 사용기한 종료에 맞춰 2017년 2월부터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26만7095㎡ 부지에 사업비 2034억원을 투입, 매립장과 소각장을 갖춘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를 조성하고 있다.

이 가운데 매립장에는 소각재와 불연성쓰레기 등이 일부 반입되고 있고, 소각장은 오는 11월30일 완공될 예정이다.

또한 제주도는 서귀포시 색달동 3만4737㎡ 부지에 총사업비 1100억원(국비 50%·지방비 50%)을 투입해 1일 340톤을 처리할 수 있는 음식물류폐기물처리시설 건설을 추진중이다.

당초 2021년 10월부터 이 시설을 가동할 계획이었지만 기획재정부의 적정성 검토 등 행정절차에 시일이 소요되면서 국비 지원이 지난달에야 결정돼 준공이 2023년 상반기로 연기됐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지난 6일 제주시 봉개동에 공문을 보내 회천매립장내 음식물 처리시설 사용기한을 현재 2021년10월31일에서 2023년 상반기로 연장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주민대책위는 지난 8일 제주시로 회신을 보내 음식물류쓰레기처리시설과 재활용쓰레기처리시설 협약기간(2021년 10월31일) 내 이설을 위한 계획 재수립과 압축쓰레기·폐목재 처리 등에 대해 17일까지 제주도지사의 책임있는 이행과 조치가 없을 경우 19일부터 회천매립장 쓰레기반입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