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공공하수처리 현대화 사업에 국비 1865억 지원
  •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승인 2019.08.16 11:36
  • 댓글 0
제주 도두공공하수처리시설© 뉴스1
지난 1월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제주공공하수처리장 현대화 사업이 국비 1865억원을 지원받아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6일 기획재정부 최종 심의 결과 제주공공하수처리장(이하 제주하수처리장) 현대화 사업 사업비 총 3886억원 중 1865억원에 대한 국비 지원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원인자부담금 156억원을 제외한 재정투자액의 50%에 해당한다.

제주시 도두동에 있는 제주하수처리장은 1993년부터 25여 년간 제주시 동(洞)지역 생활하수를 처리해왔다. 그러나 최근 인구수 급증 등으로 인한 하수발생량 증가 및 노후화 등으로 인해 과부화 문제를 겪어왔다.

이에 제주도는 처리시설을 완전 지하화하고 지상에는 공원 등을 조성하는 제주하수처리장 현대화 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는 지난 1월 정부의 예비타당성(예타) 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됐다.

당초 국비 지원은 제주하수처리장 처리시설 용량을 9만톤 증설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비의 절반가량인 954억원으로 예정됐으나 이번 심의 결과에 따라 사업비를 추가 확보하게 된 것이다.

제주도는 이번 국비 추가 확보에 대해 제주도의 환경가치를 보전하고 하수처리 안정성 확보를 위한 사업이라는 필요성에 공감대를 얻어낸 결과라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오는 2025년까지 제주하수처리장 하루 하수처리량을 기존 13만톤에서 22만톤으로 증설하고 기존 침사지와 침전지, 생물반응조, 슬러지시설 등 처리시설을 완전 지하화하고 지상에 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앞으로 오는 2021년 착공을 목표로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 자문위원회를 거쳐 사업계획 적정성 결과를 최종 확정하고 대형공사의 입찰방법 심의, 사업계획 고시,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수립 등의 절차를 밟게 된다.

그러나 현재 제주하수처리장 인근 마을 주민 일부는 처리시설 증설 등에 대해 반대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내면서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마을 주민들이 처리시설로 인한 악취 문제로 반발하기도 했지만 현재 현대화 사업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며 "사업을 추진하면서 주민들과 만나 설명하기 위한 자리를 계속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