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학교 조리실무사 근무시간 7→8시간으로 확대하라"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08.22 11:15
  • 댓글 0
22일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제주지부)가 기자회견을 열고 도교육청에 현재 7시간인 조리실무사 근무시간을 8시간으로 확대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19.8.22 /뉴스1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제주지부로 구성된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급식실 업무 과중과 위생 문제 등을 호소하며 제주도교육청에 7시간인 조리실무사 근무시간을 8시간으로 확대할 것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22일 오전 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급식실 조리실무사 근무시간을 7시간으로 설정한 곳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제주도교육청이 유일하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이 단체는 "학교 급식실 노동자들은 여느 기관·단체 급식실 노동자 보다 평균 2배 이상의 급식인원을 책임지고 있다"며 "여기에 제주의 경우 조리실무사 7시간 근무 환경까지 맞물리면서 노동강도는 가히 살인적인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이 단체에 따르면 최근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가 도내 급식실 조리실무사 등 5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근무 중이나 일상생활 중 통증 등 불편함을 느낀다고 답변한 비율은 97.2%, 이로 인해 병원에 간 적이 있다고 답변한 비율은 87.1%에 달했다.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특히 "짧은 시간에 급식업무를 하다 보니 조리를 하면서 청소를 하는 학교도 부지기수"라며 "조리실무사 근무시간을 8시간으로 확대하는 것은 안전하고 건강한 급식을 위해서라도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2학기 개학이 이뤄지고 있는 지금 도교육청은 조리실무사 근무시간과 관련해 어떤 대책도, 대안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도교육청은 좌고우면할 것 없이 2학기부터 조리실무사 근무시간을 8시간으로 확대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