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뉴스
[카드뉴스] 은행은 가을 불청객? 냄새 뒤에 숨은 은행의 효능
  • (서울=뉴스1) 김수경 에디터
  • 승인 2019.10.04 20:20
  • 댓글 0
PREV
NEXT
  • 8
  • 8
  • 8
  • 8
  • 8
  • 8
  • 8
  • 8
어린 시절 가을이 돌아올 때마다 은행나무 아래에는 은행을 줍기 위해 고무장갑을 끼고 모여있는 사람들의 진풍경이 펼쳐졌다. 하지만 최근 이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은행의 냄새로 인한 민원이 끊이질 않아 가로수였던 은행나무를 교체하고 있는 곳이 많아졌기 때문.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고, 도시 미관에도 좋아 가로수로 적합했던 은행나무. 작은 열매도 푸른 보약으로 불렸던 은행나무가 점점 사라지고 있다.








[news1] ‘푸드·요리·맛집·다이어트’ 뉴스 제보 - food@news1.kr

(서울=뉴스1) 김수경 에디터  food@@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김수경 에디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