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ASF 방역전담반 9명→13명으로 확대 운영
  •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승인 2019.10.10 14:09
  • 댓글 0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의 일환으로 19일 오전 제주시 건입동 제주항 제6부두에서 차량 소독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2019.9.19/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청정지역 사수를 위해 방역전담반을 확대,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방역전담반은 기존 방역부서 9명에 재난안전부서 인력을 추가 배치해 13명으로 구성된다.

이는 지난달 16일 경기도 지역에서 최초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인천 지역까지 확산되며 총 14건이 발생함에 따라 농장 단위의 차단방역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서다.

특히 이번 방역점검반 확대는 도지사 주재로 수차례 진행된 유관기관 회의 결과에 대한 후속조치로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위험요소를 원천 봉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도는 양돈농가, 거점소독·통제초소, 도축장 등 축산관계시설에서는 방역수칙 이행여부에 대한 실태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축산사업장에 대해 소독기 설치 및 운영여부, 소독제 적정 사용, 축산 차량 방역관리 실태 등을 확인할 계획이며 개선조치가 미이행되거나 위반사항 적발 시 행정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이우철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 2일 발생 후 다소 안정세로 유지되다 7일만인 지난 9일 경기 연천에서 추가 발생됐다"며 "도내 모든 양돈농가는 심각단계가 해제될때까지 항상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는 각오로 농장단위의 철저한 차단방역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