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2공항 공론화' 판 키운 제주도의회, 연일 힘겨루기만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9.11.14 15:56
  • 댓글 0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제주시 노형동 갑·민주당·왼쪽)과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원장.제주시 구좌읍·우도면·민주당). /© 뉴스1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공론화를 직접 추진하기로 한 제주도의회가 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 처리를 하루 앞두고 힘겨루기만 벌이는 모습으로 빈축을 사고 있다.

14일 도의회에 따르면 최근 김경학 도의회 의회운영위원장(제주시 구좌읍·우도면·민주당)은 김태석 도의회 의장(제주시 노형동 갑·민주당)의 직권 상정을 제한하는 내용의 '도의회 회의규칙 일부개정규칙안'을 대표 발의했다.

국회처럼 의장으로 하여금 Δ천재지변 Δ전시·사변 또는 이에 준하는 국가비상사태 Δ각 교섭단체 대표의원과 합의하는 경우와 관련된 상임위 안건에 한해 직권 상정을 위한 심사기간을 지정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화근은 김 의장이 지난달 초순 상임위원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로 구성된 의회운영위에 같은 달 25일 오전까지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도민 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심사하도록 심사기한을 설정한 데 있다.

이는 해당 기일 안에 안건을 심사하지 않을 경우 의장 직권으로 곧바로 본회의에 안건을 상정시켜 전체 의원 표결을 진행하겠다는 선언적 의미다.

그러나 당시 의회운영위는 '심사 보류' 결정을 통해 의장의 직권 상정을 원천 무효화했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 내부 갈등이 표출되기도 했으나 김 의장과 김 의회운영위원장은 정례회 개회일인 15일까지는 결론을 내기로 했었다.

지난달 31일 오전 제주도의회 소회의실에서 제377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의회운영위원회 제2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 도의회 의회운영위는 이날 회의에서 김태석 의장(제주시 노형동 갑·민주당)과 박원철 민주당 원내대표(제주시 한림읍·환경도시위원장)가 공동 발의한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도민 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상정했으나 정회 직후 공개 거수 표결을 통해 결국 심사를 보류했다.(제주도의회 제공)© 뉴스1
15일을 하루 앞둔 이날 도의회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연 김 의회운영위원장은 "15일 공론화 지원 특위 결의안을 처리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면서도 "다만 상임위인 의회운영위에서 본회의에 부의하지 않기로(부결) 한 안건을 의장이 직권 상정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부결 가능성을 시사했다.

의장이 직권 상정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2009년 9월 한나라당(새누리당의 전신)이 주도한 '제주해군기지 건설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 날치기와 비슷한 수준으로 이해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특히 그는 의장의 직권 상정을 제한하는 자신의 도의회 회의규칙 개정안에 대해 "이젠 비정상에서 정상으로 되돌아와야 할 시기"라며 "그러나 이 안건 역시 의장 직권으로 인해 상임위인 의회운영위에 회부되지 않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후 집무실에서 취재진을 만난 김 의장은 불편한 기색을 그대로 드러냈다.

김 의장은 이날 오후 6시쯤 민주당 제주도당 상무위원회에서 공론화 지원 특위 결의안에 대한 당론 채택 여부가 결정될 예정인 점을 언급하며 "당론 채택이 이뤄지면 해당 안건을 본회의에 직권 상정하겠다"고 예고했다.

의장의 직권 상정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소수 야당과 무소속 의원, 교육의원이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의회운영위가 비례성의 원칙에 따라 우선 재편돼야 할 것"이라며 김 의회운영위원장을 견제했다.

이처럼 제2공항 공론화를 놓고 두 중진의원 간 알력 싸움이 심화되는 양상이 이어지면서 향후 도의회 내부, 특히 민주당 내부의 갈등 봉합에도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