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천지 감염자 아프면 제발로 나온다…모습 드러낼 때 신속대응을
  •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
  • 승인 2020.02.27 15:52
  • 댓글 0
세종시 조치원읍 세종시보건소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검체를 차량에 탑승한 시민에게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신천지예수교회(이하 신천지) 의심환자를 애써 찾기보다는 스스로 병원을 찾을 신천지 감염자에 대한 신속한 대응이 더 중요한 시점이라는 분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싸움이 장기화하고 있어 한정된 방역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필요도 있다.

실제 코로나19 증상을 숨겨온 신천지 교인이라도 증상이 발현해 몸이 아프면 결국 병원을 찾을 수밖에 없다. 신천지 감염자가 모습을 드러내는 바로 이 때, 밀접 접촉자를 신속히 격리하고 오염지역을 소독하면 추가 전파를 최소화할 수 있다. 특히 선별진료소가 곳곳으로 확대된다면 신천지 유증상자들의 신원이 좀 더 빨리 드러날 수 있다.

27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신천지로부터 입수한 등록신도는 총 21만2000여명이다. 여기에 교육생 7만여명까지 포함하면 28만명을 훌쩍 넘는다. 하지만 명단 오류 논란을 일으킨 경기도 사례를 비춰볼 때 실제 신도 수는 이보다 더 많을 수 있다.

김강립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교회로부터 약 21만명의 신도 명단을 확보했고 전국 지자체에 배포했다"며 "지자체별로 명단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생은 약 7만명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이 명단도 이날 오전 방역대책본부에 명단을 제출하도록 (신천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강립 1총괄조정관은 신천지 신도 21만명을 대상으로 바이러스 전수검사를 진행하지 않고, 유증상자에 한해 검사를 진행하겠다는 뜻도 재차 밝혔다. 신천지 교인에 대한 검사에 집중할 경우 일반시민들의 검사가 지연되는 등 부작용이 더 크다는 판단에서다. 현재 대구에서는 하루에 7000~1만건의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이 같은 정부 방역정책에도 허점이 생길 수 있다. 점조직 형태로 운영되는 신천지는 평소 자신의 소속 종교를 숨기는 행태를 보여왔다. 정부에 제출한 신도 명단이 100% 정확하다고도 보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 신천지 교인 관리에 사각지대가 존재할 가능성이 높다.

정부로부터 통제를 받지 않는 신천지 교인이 유증상 상태로 외출하거나 병원을 찾았을 때 추가 전파가 생길 위험이 높다. 이들이 대국민 예방수칙을 철저히 따르는지도 현재로서는 확인하기 어렵다.

보건소 또는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기관을 방문하면 그나마 다행이지만, 이곳에서도 자신이 신천지 신도라는 사실을 숨길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전문가들은 신천지 신도들이 하루빨리 어디서든 선별진료를 볼 수 있도록 유인책을 만들 것을 제안하고 있다. 사회적 비난이 두려워 음지로 들어가지 않도록 일종의 햇볕정책을 쓰자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국내 한 대학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신천지 교인은 사회가 압박하고 배척할수록 숨어드는 특성을 보인다"며 "결국 본인이 아프면 병원을 스스로 찾아올 수밖에 없는데, 이들이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편히)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선별진료소를 크게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감염된 신도와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최대한 빨리 검사를 진행해 지역사회에 확진자가 남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형평성을 떠나 유인책을 써야만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를 조기에 종식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기준 대구 지역에서만 코로나19 확진자가 307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 한 지역에서만 확진자가 1000명이 넘었다. 감염자는 대부분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나왔다.

같은 시간대 전국 확진자 수는 전날 오후 4시 1261명에 비해 334명 늘어 총 1595명을 나타냈다. 그중 경북·대구 지역 확진자는 같은 기간 1027명에서 311명 늘어난 1338명이다. 전체 확진자의 83.9% 수준이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  s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