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조금 횡령 전력' 제주도의회 의장 추대에 잇단 비판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20.06.29 14:55
  • 댓글 0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원(71·제주시 한경면·추자면·더불어민주당·4선).(제주도의회 제공) /© News1
제주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과거 보조금 횡령 전력이 있는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원(71·제주시 한경면·추자면·민주당·4선)을 의장으로 합의추대한 것을 두고 지역사회에서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제주 10개 진보진영 정당·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민중연대는 29일 성명을 내고 "좌남수 의장 예정자는 도민들에게 과거 전력을 재차 사죄하고 오직 도민을 위한 의회정치를 구현하겠다고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민중연대는 "도민을 절망하게 하는 망사는 도정에서만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며 "노동단체 대표자 시절 도민의 세금을 사적으로 편취한 이가 과연 도민 전체의 이익을 위해 일하는 의장으로 적절한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제주민중연대는 "의장은 도민의 요구가 도정에 반영되도록 하고 전체 의원을 대표해 의사를 민주적으로 조율하고 정리하는 막중한 자리인데, 그런 자리를 하필 세금 횡령 전력자가 맡아야 하느냐"며 거듭 좌 의원의 사과를 촉구했다.

'제주사랑 민중사랑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도 이날 성명을 내고 "민주당 의원들이 연공서열을 반영해 보조금 횡령 전력이 있는 다선 의원을 의장으로 합의 추대했다"며 "의회는 도정의 회전문 인사를 비판·견제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도의회 민주당은 지난 25일 의원총회에서 좌 의원을 후반기 의장으로 합의 추대했다. 현재 민주당 의원들이 도의회 전체 의석 수 43석 가운데 29석(67%)을 차지하고 있어 좌 의장이 의장직을 맡는 것은 사실상 확정적이다.

좌 의원은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제주본부 의장을 지내던 2003년 한국노총 제주본부에 지원된 보조금 약 1억원을 빼돌려 사용한 혐의(업무상 횡령·사기 등)로 2011년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의 형을 확정 선고받아 의원직을 상실했었다.

이후 좌 의원은 2014년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통해 정계에 복귀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