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성산 오조리 철새도래지서 야생조류 고병원성 AI 감염 확인
  •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승인 2021.01.14 16:39
  • 댓글 0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에 설치된 차량소독기.2020.11.23/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 서귀포 성산 오조리 철새도래지에서 발견된 야생조류 폐사체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감염이 확인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5일 오조리 철새도래지에서 수거한 알락오리 폐사체의 분변에 대한 야생동물질병관리원의 정밀검사 결과 ‘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최종 확진 판정이 나왔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제주도는 조류인플루엔자 긴급행동지침(AI SOP)에 의거해 철새도래지 및 가금농가에 대한 차단방역 조치를 더욱 강화한다.

성산 오조 철새도래지 반경 3㎞는 특별 관리 지역으로 설정된다.

예찰지역 내 33개 농가의 닭 42만6000마리와 오리 1만5000마리에 대해서는 긴급 이동제한 조치를 취하고 일제 소독을 실시한다.

방역대 내 가금 사육농가의 축사 내·외부를 매일 소독하고 주위에 생석회 벨트 구축, 외부인 및 차량의 농장 출입통제 등의 조치도 이뤄진다.

기존에 설치된 통제초소 5곳의 운영을 강화해 올레꾼과 낚시꾼 등 사람들을 통행을 통제하고 24대 방역소독 차량을 투입해 일제 소독을 실시한다.

폐사체를 발견한 지 21일 경과한 후인 26일 닭은 간이검사, 오리는 정밀검사 등을 통해 임상예찰과 진단을 거쳐 음성으로 확인될 경우 이동제한이 해제될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전 방역 자원을 투입해 철새도래지에 대한 철저한 방역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고병원성 AI가 농장으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도록 도민 여러분도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