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주 정치권, 제2공항 건설 여론조사 결과에 '온도차'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21.02.19 16:20
  • 댓글 1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정의당 로고.© News1
제주 정치권이 국책사업인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에 대한 제주도민 여론조사 결과를 두고 큰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과 국민의힘 제주도당, 정의당 제주도당이 19일 각각 발표한 논평을 종합해 보면 세 정당은 우선 공통적으로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를 향해 책임 있는 정책 결정을 내릴 것을 요구했다.

실제 그동안 국토부는 제주도가 합리적·객관적 절차에 따른 제주도민 의견수렴 결과를 제출할 경우 정책 결정에 충실히 반영하겠다는 입장을 보여 왔다.

그러나 향후 전망이나 과제는 세 정당 간 온도차가 컸다.

민주당 제주도당의 경우 '공동체 회복'에 방점을 찍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이날 논평에서 "이제 제주 구성원 모두는 공동체 복원과 제주 발전에 힘을 모아야 한다"며 "도당 역시 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다만 민주당 제주도당은 최근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사업 찬성 의견을 당론으로 정해 여론전을 펴 온 점을 의식한 듯 "앞으로는 갈등을 유발하는 행위가 자행돼서는 절대 안 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은 제주국제공항 혼잡 문제를 조기에 해소하고, 증가하는 항공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025년까지 사업비 4조8734억원을 투입, 서귀포시 성산읍 일대에 3200m급 활주로와 유도로, 터미널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News1 DB
반면 국민의힘 제주도당의 경우 사업 자체는 계속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이날 논평에서 "제주도민 대상 여론조사에서는 반대가 다소 우세하고, 사업 예정지인 서귀포시 성산읍 주민 대상 여론조사에서는 찬성이 절대적으로 높게 나왔다"며 "사업 자체를 무효화시킬 수준은 결코 아니다"라고 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이어 "이제 문재인 정부와 국토부가 이전 보다 더 큰 책임과 역할을 안게 됐다"며 "제주 국회의원 3명(송재호·오영훈·위성곤·전원 민주당)과 민주당 제주도당도 책임 있는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맞섰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여론조사 결과를 존중해 사업을 백지화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반대가 우세하게 나온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지속가능한 제주를 만들라는 제주도민의 준엄한 명령"이라며 "국토부는 사업을 백지화하고, 제주도는 갈등 해소를 위해 앞장서라"고 촉구했다.

한편 제주도기자협회 소속 9개 언론사는 제주도와 제주도의회의 요청으로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 간 한국갤럽과 엠브레인퍼블릭에 위탁해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에 대한 제주도민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반대(한국갤럽 47.0%·엠브레인퍼블릭 51.1%)가 찬성(한국갤럽 44.1%·엠브레인퍼블릭 43.8%)을 오차범위 안팎에서 근소하게 앞섰다. 반면 사업 예정지인 서귀포시 성산읍 주민을 대상으로 한 별도 여론조사 결과의 경우 찬성(한국갤럽 64.9%·엠브레인퍼블릭 65.6%)이 반대(한국갤럽 31.4%·엠브레인퍼블릭 33.0%) 보다 무려 2배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전화 면접조사(무선 80%·유선 20%)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지난 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으로 인구비(성·연령·지역)에 따른 사후 가중치가 부여됐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여론조사 결과는 제주도·제주도의회·전문가로 구성된 '여론조사 공정관리 공동위원회'의 검증을 거쳐 빠르면 다음주 초 원희룡 제주도지사 명의로 국토교통부에 제출된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