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뉴스
[카드뉴스] “기쁨은 흐릿하게, 슬픔은 명랑하게 온다”
  •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최진모 디자
  • 승인 2016.10.26 08:01
  • 댓글 0
PREV
NEXT
  • 10
  • 10
  • 10
  • 10
  • 10
  • 10
  • 10
  • 10
  • 10
  • 10
최근 1~2주 사이에 발간된 책들 속에서 밑줄치고 마음에 새겨두고 싶은 좋은 글귀들을 골랐다. 신달자, 도종환, 허수경 시인의 시와 정이현 소설가의 단편소설 속 글귀들이다. 문학의 향기가 나는 좋은 글귀 한 줄로 삶의 한 순간을 풍요롭게 만들어 보자.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 News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최진모 디자  ungaungae@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최진모 디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