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클린제주
[제주플러스포럼] "제주도에 '자원순환국' 신설해야"하민철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위원장 제안
  •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승인 2017.09.13 17:32
  • 댓글 0
하민철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위원장이 13일 제주시 칼호텔에서 열린 ‘제2회 제주플러스포럼’에서 발제를 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인 동북아 환경중심도시 추진 및 2018년 1월1일부터 시행되는 자원순환기본법에 대비하고, 제주만의 특성을 살린 제주형 자원순환사회 실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2017.9.13/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제주도가 보다 체계적인 자원순환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자원순환국'을 신설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하민철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위원장은 13일 제주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JDC·제주연구원·농협 제주지역본부·뉴스1이 공동 주최하고, 뉴스1 제주본부 주관으로 열린 제2회 제주플러스포럼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하 위원장은 이날 '제주도의 쓰레기 정책 진단과 보완 대책'을 주제로 한 발제에서 우선 올해 1월1일부터 도내 전 지역에서 시행되고 있는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클린하우스(분리수거함) 넘침 현상이 점진적으로 해소되면서 주변 환경이 개선되고 있는 데다 재활용품이 종전 보다 깨끗한 형태로 배출돼 재생품의 품질과 환경미화원의 작업환경이 개선되고 있다는 평이다.

다만 음식물류 쓰레기 처리의 경우 종량제 봉투 사용을 전면 금지하고, 계량화 장비를 확대 설치함으로써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하 위원장은 제주도에 '자원순환국'을 별도로 신설할 것을 제안했다.

산하에 자원순환정책과·폐자원관리과·자원순환산업과·환경시설관리과 등을 두고, 환경직 등 전문직 분야 공무원을 확대 채용하는 세부 방안도 덧붙였다.

하 위원장은 "자원과 에너지가 선순환하는 선진국형 자원순환형 사회를 조성하고, 체계적인 자원순환 폐기물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자원순환형 사회에 걸맞는 자원순환국 신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 위원장은 이어 "도·행정시·민간단체·전문가 등과 협의체를 구성해 정기적으로 논의하며 발전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장기적으로는 도민·관광객 대상의 '클린 제주 만들기'를 위한 쓰레기 배출 홍보도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 뉴스
여백
기획
여백
프리미엄제주 킬러 콘텐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